2010-05-31

세계에서 가장 빠른 실시간 오실로스코프가 나왔다

한국애질런트(Agilent)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실시간 오실로스코프인 32GHz의 아날로그 대역폭을 갖춘 인피니엄(Infiniium) 90000 X-시리즈 오실로스코프 제품군을 발표했다. 경쟁사와 달리 이 제품은 별도의 DSP 부스트나 상호배치 등의 기술 없이도 하드웨어적으로 32GHz 아날로그 대역폭의 측정이 가능한 고성능 제품이어서 향후 업계 기술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주목된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caption id="" align="align" caption="cfile27.uf.146BEF264C044CAA51EFD8.jpg"][/caption] 


계측기 전문 기업 한국애질런트(대표 < ?xml:namespace prefix = st1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smarttags" />김승열, www.aglient.co.kr)는 지난 5월 4일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업계 최초로 32 GHz 의 아날로그 대역폭을 갖춘 인피니엄(Infiniium) 90000 X-시리즈 오실로스코프 제품군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출시된 제품 군은 총 10개의 제품으로 16 GHz 에서 32 GHz까지 대역폭을 갖추고 있으며, 대역폭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그리고 업계에서 가장 낮은 노이즈와 지터 측정 플로어를 가지고 있으며, 경쟁 제품들의 약 50퍼센트 수준에서 랜덤 지터 측정이 가능해 우수한 측정 정확도를 보장한다.



또한 지터, 트리거, 측정, 그리고 다양한 인증 테스트를 포함한 40가지 종류 이상의 측정 어플리케이션 별 패키지를 제공하며, 함께 출시되는 프로빙 시스템은 최대 30GHz의 대역폭을 제공하며 업계 최초로 프로브의 대역폭 업그레이드 기능을 제공한다.


 


최고의 측정 정확도 보장


 


현재 고출력 에너지 물리학이나 최근의 무선통신 표준, USB, SAS, PCI Express와 같은 고속의 시리얼 데이터 링크를 다루는 엔지니어들은 오실로스코프를 이용해서 빠른 싱글샷 이벤트 캡쳐와 상호운용성을 위한 산업 표준을 준수하면서 지터와 같은 중요한 측정을 한다. 또한 앞으로 몇 년 안에 데이터 전송률이 10 Gbps 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엔지니어들은 보다 높은 대역폭에 대한 측정이 가능한 오실로스코프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시장 상황에 발맞춰 애질런트는 업계에서 가장 낮은 노이즈 플로어와 지터 측정 수준을 보장하면서 고주파 성능을 가능하게 하기 위하여 독자적으로 인듐 인화물(InP)에 투자를 하였으며, 맞춤형 알루미늄 질화물 패키징 기술을 통해 노이즈 차폐 및 열 억제 기술을 포함하고 있는 프론트-엔드 멀티칩 모듈 개발에 성공하였다.



최준호
애질런트 오실로스코프사업부 마케팅총괄 상무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와 같은 획기적인 기술로 금번 출시하는 인피니엄(Infiniium) 90000 X-시리즈 스코프가 32 GHz 에 이르는 진정한 아날로그 하드웨어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되었다. 현재 다른 공급업체들은 16 GHz 기술의 벽에 막혀 있으며 대역폭 사양을 증가시키기 위하여 디지털 신호처리 부스팅, 주파수 도메인 상호배치(interleave) 등과 같은 다양한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방법들은 노이즈의 밀도와 왜곡을 높여서 측정 정확도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제품에서 제시하는 32GHz 라는 수치도 타사의 실시간 오실로스코프와 달리 실제 사용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강조하고, 가장 정확한 신호 형태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데에 최우선적인 디자인 정책을 추구한 결과라고 밝혔다.



출처. 아이씨엔 (www.icnweb.co.kr)

 

2010-05-30

지멘스, 제조 플랜트용 PROFIenergy 지원 첫제품 시판

<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분산 I/O용 전원모듈 및 Simatic 컨트롤러용 펑션 블럭 제품 출시


 


지멘스 자동화사업본부(www.siemens.co.kr/automation)는 세계 최초의 프로피에너지(Profienergy) 제품에 대한 시판에 들어갔다. 공장 플랜트의 에너지 자동절감을 위해 시판되는 제품은 Simatic ET 200S High Feature 분산형 I/O 시스템용 Simatic ET 200S PM-E RO 전원 모듈과 Simatic 컨트롤러용 기능 블록이다.


 


이 새로운 기능 블록을 사용하면 전체 플랜트 구역에 대한 에너지 관리가 가능하다. 이 기능 블록은 PI(Profibus International)의 새 Profienergy 프로파일, 그리고 특정 CPU와 상위 컨트롤러 또는 중앙 컨트롤러 간의 I/O 통신을 허용하는 새로운 I-Device(인텔리전트 장치) Profinet 기능을 이용하고 있다.


 


전원 모듈은 Simatic ET 200S High Feature I/O 시스템의 개별 입출력을 차단하며 전원 공급 장치에 연결된 부하를 끊어줌으로써 플랜트 전체의 에너지 소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하도록 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 기능 블록에서는 Simatic CPU 315-2 PN/DP, CPU 317-2 PN/DP CPU 319-3 PN/DP 컨트롤러 그리고 CPU 기능을 가진 Simatic ET 200S ET 200pro 분산형 I/O 시스템으로 이루어진 모든 자동화 시스템의 구조를 고려한 것이다.


 


PI(Profinet & Profibus International)에 따라 표준화된 벤더 독립적이고 장치 독립적인 Profienergy 프로파일을 사용함으로써 외부 하드웨어 없이도 개방형 산업용 이더넷 프로피넷(Profinet) 통신을 통해 하나의 컨트롤러로 개별 장치 또는 전체 생산 플랜트까지도 가동을 중지시킬 수 있다.


 


생산을 중지하려는 경우 중앙의 한 위치에서 체계적인 방식으로 전력 부하의 가동을 중지시킬 수 있다. 반면 가동이 필요한 다른 자동화 구성 요소(: 안전 관련 작업)는 계속 가동 상태로 유지된다. 생산 중지가 끝나는 시점에서 전력 부하는 다시 체계적인 방식으로 가동이 재개되는 방식이다.


 


참조: www.siemens.com/profinet, www.profinet.com


 

알에스오토메이션, 토종 알짜기업 변신으로 매출 700억 전망

지난 1월에 설립된 알에스오토메이션(대표 < ?xml:namespace prefix = st1 />강덕현)이 올해 7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여 국내 산업자동화 시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전망이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기존 삼성전자를 비롯하여 미국, 중국, 인도 등 해외 거래선 확장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로크웰오토메이션의 컴포넌트 사업부에서 분리독립하여 지난 1월초 출범한 산업자동화기기 전문업체인 알에스오토메이션(www.rsautomation.co.kr)가 올해 7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여 성공적으로 국내 산업자동화 시장에 정착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사는 세계적인 산업자동화시스템 전문업체인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에서 지난 1월초 컴포넌트 자동화기기 사업부문이 분리되어 설립된 회사로, PLC(Programmable Logic Controller), 네트워크 기반의 입출력 모듈, 터치패널, UPS 및 차단기 등의 산업용 자동제어장치 및 인터페이스기기 부문과 인버터, 서보 드라이브, 서보 모터 및 모션 컨트롤러, 로봇으로 이루어진 산업용 모터 구동장치 부문 등 2개 부문의 제품군을 개발, 생산 판매하고 있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2002년 삼성전자 생산기술센터 제어기기사업부에서 미국계 자동화시스템 업체인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로 인수합병되어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에서 OEMax라는 신규 컴포넌트 전문 브랜드로 발전해왔다. 또한 OEMax 브랜드는 로크웰 브랜드와 차별화된 사업을 통해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내외의 중소규모 기계설비 및 SI 업체를 타깃으로 성장해 왔다.
 


이번 분리 독립은 제조 및 영업, 인력, 대리점망 모두를 포함하는 OEMax 브랜드 전체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이번 분리 독립을 통해 기존 삼성 브랜드 시절의 명성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되며, 기존 삼성전자 시절의 대리점망을 그대로 확보함으로써 국내 토종 브랜드로의 회복을 수행해 오고 있다.


 


네트워크 기반 신제품 적기 출시


 


또한 이처럼 출범 원년에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기존 고객사와의 긴밀한 유대관계와 확대되고 있는 국내 반도체 및 LCD 부문의 투자, 주력 시장에 적합한 고성능 고기능 디지털 서보 드라이브 등의 제품을 적기에 출시한 것 등이 맞아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특히 최근의 자동화기기들은 산업용 이더넷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시스템이 구성되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산업용 이더넷인 EtherNet/IP 기반의 제품들을 속속 출시하면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진가를 인정받고 있는 중이다.



또한 회사 출범 후에도 기존 국내외 대리점 및 파트너들과 삼성 관계사 등 메이저 고객사와의 협력 유지, 로크웰오토메이션 본사에 대한 공급확대 및 인도 중국 등 신규 해외 거래선 발굴 등이 알에스오토메이션의 매출 확대에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내부적으로는 환율 및 원자재, 에너지 가격 상승 등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서플라이체인 경쟁력 확보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다품종 소량 생산을 위한 제조현장의 플렉시블 대응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가고 있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이러한 상승세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비즈니스 정착 및 손익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기존 PLC 및 인버터, 모션 분야의 매출을 크게 확대하고, 첨단 로봇과 민수용 제어기 분야 등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새로 출범한 회사로서 종업원 지주제로 고용 안정 및 이익 공동체를 실현하고, 대기업 문화를 탈피해 벤처정신으로 재무장하는 등 알에스오토메이션 만의 기업 문화 확립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강덕현
알에스오토메이션 대표는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올해 새롭게 출범한 회사지만 다년간의 자동화 시장의 경험을 보유한 만큼,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영업력을 강화해 우수한 품질, 신속한 서비스로 국내외 시장에서 최고 수준의 자동화기기 전문업체로 성장해 가겠다”고 말했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1985년 삼성항공(현 삼성테크윈)에서 제어기기사업을 시작한 이래 삼성전자의 메카트로닉스 사업부와 로크웰오토메이션을 거쳐 2010 1, 별도 법인으로 분리하여 출범한 컴포넌트 자동화 기기 전문기업으로, 삼성그룹과 로크웰오토메이션 외 다수의 해외 거래선과도 협력 관계를 구축하여 국내외 컴포넌트 자동화기기 시장에 대해 독자적으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웹사이트_ www.rsautomation.co.kr

아이씨엔 뉴스

World News of ICNweb

icnwebTV

Loading...

최고 인기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