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30

지멘스, TIA Innovation Tour 2011 서울 행사 개최


통합 엔지니어링 툴 및 에너지 솔루션 발표


지멘스 자동화사업본부는 6월 30일 서울 르네상스호텔에서 TIA Portal V11 및 공장 에너지 관리 솔루션을 중점소개하는 Siemens TIA Innovation Tour 2011을 개최했다.


지멘스 자동화사업본부(본부장, 은민수)는 30일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1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TIA Innovation Tour 2011 SEOUL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지난 한달동안 7개 대도시를 도는 전국 로드쇼의 마지막 행사로 진행되었으며, 지난해 발표한 통합 자동화 엔지니어링툴인 TIA Potal V11 및 에너지 관리솔루션을 중점 소개했다.

또한 공정자동화 솔루션 및 공장자동화 솔루션 세션으로 나뉘어 공장 자동화와 프로세스 자동화를 아우르는 지멘스의 솔루션 및 모션, 드라이브, PROFINET에 대한 새로운 기능들을 데모라인과 함께 적극 소개했다. 

아이씨엔 오승모 기자 www.icnweb.co.kr


 


TIP. Siemens TIA Innovation 2011 Seoul 둘러보기 
[caption id="" align="align" caption="cfile23.uf.17257E4B4E0FCA6831CB65.jpg"][/caption]


2011-06-22

친환경 전기자동차로 지구를 살려주세요..


전기자동차 및 연료전지 전시회, 코엑스에서 열린다. 24일(금)까지..


전기자동차 및 연료전지 전시회가 서울 코엑스에서 오늘부터 금요일(24일)까지 열린다.

다른 전시회에 비해서 규모는 작지만, 전기차 및 연료전지 관련 국내 전문가들이 모두 모인 듯 싶다. (대기업? 들만 빼고..)

관심많은 전문가와 관계자, 학생들이 생각보다 많이들 찾고 있었다....

오늘은 첫날이지만, 내일이나 모래에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찾을 것이다.

국내 전기차와 연료전지 많이 발전하고 있음을 보게됐다.....

참, 금요일 오전에는 "하이브리드/전기자동차 인버터 세미나"도 컨퍼런스룸 308호에서 열린다. (시간 9:30~12:00)
(세미크론 주최, 독일 전문가 아찌가 왔단다. 참가문의는 전시장 세미크론 부스(전기자동차 전시회 출입구 정면 앞 위치함)나 전화(032-346-2830).

사전등록은 필수라고 한다. 신청자가 예상보다 많아서 사전등록해야만 ... (암튼 관심있다면 연락부터...)


전기자동차 및 연료전지 전시회가 코엑스에서 6월 24일까지 열린다.


직구동모터를 채용한 벤츠G클래스. 네덜란드에서 국방용 전기차로 등록됐다능. 배터리로 1회 주행거리 179Km.


 




전기자동차 충전기도 여러회사에서 나왔네요. 사진은 HMT 제품.



 



온보드 충전기와 리튬 배터리 채용 전기자동차도 나왔네요. AD모터스의 저속 전기차 '체인지' 모델. 78Km까지 가능하다는 것인감(?).




가정용(?)으로 마련된 완속 전기충전기. 전기차 모드 - 전기 오토바이 모드 - 전동 휠체어 모드 (3가지 모드)로 선택이 가능하네요.




친환경 전기자동차 답게. 완전 무납땜을 실현한 전기자동차용 무납땜 인터버 드라이버(SKiM). 독일 세미크론 작품이네요.

2011-06-15

B&R코리아 이인용 사장,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Safety 기술 강조

완전 개방된 openSAFETY 프로토콜 통해 물류 및 포장기계에서 국제 기술 선도 기대


 


B&R 코리아 이인용 사장이 6 14일 일산 킨텍스 전시장에서 개최된 미래물류기술포럼 창립 1주년 국제 세미나에서 미래 물류기술에서 Safety 표준 기술이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이인용 사장은 물류기술포럼 물류자동화 분야 주제발표자로 나서 물류자동화를 위한 기술 선도 통합형 Safety 표준기술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인용 사장은 산업자동화 및 포장자동화는 물론 물류자동화에서의 Safety도 역시 중요한 이슈라고 말하고, “무엇보다도 표준화된 통합형 Safety 프로토콜을 물류산업에서 발빠르게 채용하여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국내 물류기술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제안했다.


 


특히, 국제 표준의 통합형 Safety 프로토콜인 openSAFETY는 이제 포장자동화 업체들은 물론 물류자동화 현장에서도 중요한 솔루션이 될 전망이다. 이미 POWERLINK, EtherNet/IP, Modbus TCP, SERCOS III, Profinet 등의 산업용 이더넷 필드버스들을 모두 지원하고 있다.


사진. B&R코리아 이인용 사장이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미래물류기술포럼은 150여개의 기관과 300여명의 물류 전문가로 구성되었으며, 해운항만, 유통, 도로, 철도분야 기술 트렌드와 연구개발 방향을 종합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또한 포럼은 한경대학교 < ?xml:namespace prefix = st1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smarttags" />김성진 총장과 부산대학교 김인세 총장이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이날 국제 세미나에서는 또한 독일 해운경제 및 물류연구소 한스 디에트리히(Hans Dietrich) 소장을 비롯하여 네덜란드 에라스무스대학교 르네 코스터(Rene de Koster) 교수 등 국내외 물류 전문가들의 주제 발표가 있었다. 이와함께 국토해양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정보통신, 부산대학교, 평택대학교 인사가 참여하는 패널토론이 이어져 다양한 미래 물류기술을 공유했다.


 


사진. 미래물류기술포럼에서 김성진 의장(한경대 총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한편, 이날 국제 세미나는 14일부터 17일까지 킨텍스에서 진행되는 KOREA MAT(국제물류기기전 & 미래물류기술 국제 세미나), KOREA PACK(국제포장기자재전)을 포함한 총 6개의 전문전시회가 동시에 개최되어 총 3만여명이 다녀가는 국제전시회 첫날의 메인 이벤트로 진행됐다.

2011-06-14

Honeywell To Acquire EMS Technologies, Inc. For Aerospace and Mobile Computing Business

-- Adds to Scanning and Mobility Offering and Expands into Global Tracking Space

Honeywell has announced that it has signed a definitive agreement to acquire EMS Technologies, Inc., a leading provider of connectivity solutions for mobile networking, rugged mobile computers, and satellite communications, for $33 per share in cash, or an aggregate purchase price of approximately $491 million, net of cash acquired. The purchase price translates to approximately 13 times EMS's 2010 earnings before interest, taxes, depreciation and amortization (EBITDA), or approximately 9 times 2010 EBITDA excluding certain corporate costs.  The agreement provides for a subsidiary of Honeywell to commence a tender offer within 10 business days to purchase all outstanding shares of EMS.

 

The acquisition will enhance Honeywell's existing capabilities in rugged mobile computing technologies and satellite communications within its Automation and Control Solutions (ACS) and Aerospace businesses. EMS's $181 million Global Resource Management (GRM) division provides highly ruggedized mobile computing products and services for use in transportation, logistics, and workforce management settings as well as secure satellite-based asset tracking and messaging technology for search and rescue, warehousing, and field force automation environments. Through its $174 million Aviation division, EMS provides terminals, antennas, in-cabin network devices, rugged data storage, and surveillance applications predominantly for use on aircraft and in other data gathering objectives.

 

"EMS is a terrific addition to Honeywell, adding leading positions in attractive markets that are closely aligned with favorable trends in the growing Command, Control, Communications, Computers, Intelligence, Surveillance, and Reconnaissance (C4ISR) space and commercial aerospace, as well as being highly complementary to our existing Scanning and Mobility business," said Honeywell Chairman and Chief Executive Officer Dave Cote. "Honeywell is uniquely positioned to acquire EMS due to the strategic fit across EMS's Global Resource Management and Aviation divisions.  The acquisition brings engineering expertise, differentiated technologies, global reach, and profitable adjacent segments that build upon our great positions in good industries and enhance our growth profile."

-- Aerospace Satcom Capabilities Broaden Airborne Connectivity Solution 

EMS's GRM division offers a broad range of solutions for supply chain logistics, mobile workforce management, and remote asset monitoring applications, supported by hundreds of partners worldwide. EMS's proven mobile resource management solutions include LXE-branded rugged handheld and vehicle-mounted computers featuring multiple radio technologies and satellite-based global tracking and monitoring solutions for cargo, fleet assets, and personnel.

 

"This is another terrific transaction for our Scanning and Mobility business," said Honeywell Automation and Control Solutions President and Chief Executive Officer Roger Fradin. "EMS strengthens our core mobile computing business and expands our addressable market with complementary new products, channel partners, and entry into the warehousing and port segments that we believe will be growth drivers for the business. This also represents an opportunity to demonstrate our proven acquisition integration process."

 

EMS Aviation designs and manufactures satellite-based broadband communication systems that enable worldwide high-speed Internet and voice and video capabilities.  The Aviation division serves a broad base of commercial and defense customers, delivering leading-edge antenna systems and beam-management capabilities for mobile network-centric operations, radar for battlefield visibility, and commercial aerospace connectivity.

 

"Combining EMS products into our Aerospace business means that Honeywell can now deliver the next big leap in satcom technology, a key growth area for aerospace," said Honeywell Aerospace President and Chief Executive Officer Tim Mahoney.  "Our customers will greatly benefit from these new products and solutions, enabling them to leverage the strong global growth of high-speed wireless and satellite data services."

 

Honeywell has been informed that all directors and officers of EMS intend to tender all of their respective shares in the Offer.  The Offer will be subject to the tender of a majority of EMS's shares and customary closing conditions, including regulatory approvals.  The transaction is expected to close in the third quarter of 2011. Although the transaction would be dilutive in 2011 by three to four cents, it is not expected to impact the company's previously announced 2011 earnings per share guidance range, and Honeywell anticipates it to be accretive in 2012. 

 

The tender offer described in this news release has not been commenced.  This announcement and the description contained herein is neither an offer to purchase nor a solicitation of an offer to sell shares of EMS.  At the time the tender offer is commenced, Honeywell and its wholly-owned subsidiary, Egret Acquisition Corp., intend to file a Tender Offer Statement on Schedule TO containing an offer to purchase, forms of letters of transmittal, and other documents relating to the tender offer and EMS intends to file a Solicitation/Recommendation Statement on Schedule 14D-9 with respect to the tender offer.  Honeywell, Egret Acquisition Corp., and EMS intend to mail these documents to the stockholders of EMS.  These documents will contain important information about the tender offer and stockholders of EMS are urged to read them carefully when they become available.  Stockholders of EMS will be able to obtain a free copy of these documents (when they become available) and other documents filed by EMS, Honeywell, or Egret Acquisition Corp. with the SEC at the website maintained by the SEC at www.sec.gov.  In addition, stockholders will be able to obtain a free copy of these documents (when they become available) from the information agent named in the offer to purchase or from Honeywell.

 

이제, 풍력발전 가로등이 친환경을 이끈다

태일마그네틱스,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 시스템


미풍에서도 가동되는 소형 풍력발전 가로등이 새로운 에너지 절감 해결사로 나섰다.

친환경 대체에너지 전문벤처기업 태일마그네틱스(대표 유영식, www.tmctech.co.kr)는 15일 국내 최초로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시스템을 적용한 친환경 조명시스템 TMC시리즈 상용화에 성공이달부터 본격 양산에 나선다고 밝혔다.
 
태일마그네틱스가 상용화한 제품은 초속 2m에 불과한 미풍에서도 경제성있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시스템이다.  우리나라는 4계절 대부분 매우 느린 저풍속 기후에 속해 풍력발전 부적합 국가로 인식돼 온 게 사실이다. 이번에 초당 2m에 불과한 생활 미풍에서도 발전이 가능한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시스템이 본격 양산됨에 따라, 사실상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풍력발전이 가능하게됐다.

태일은 지난 3년간 총 1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 초속 2m에 불과한 미풍에서도 경제성있는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소형 수직형 풍력발전시스템 원천기술과 부품을 개발, 이를 가로등에 적용한 친환경 조명시스템 9개 모델을 상용화했다. 국내 소형 풍력발전시스템 시장은 매년 20% 이상 급신장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는 블루오션이다.


태일마그네틱스의 소형 수직형풍력발전 가로등


이번에 양산을 시작한 친환경 조명시스템 TMC시리즈는 고속도로용, 일반차도용, 사업장, 야외시설, 공원용 등 총 9개 모델로, 자체 기술로 개발한 수직회전식 소형 풍력발전시스템과 발전 효율이 높은 단결정 실리콘 태양광 시스템을 전원공급원으로 채용했고 고효율 저전력 친환경 LED 램프를 탑재한 친환경 제품이다.

TMC
시리즈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수직 회전형 터빈을 채용, 기존 풍력발전 제품보다 휠씬 좁은 공간에서도 안전한 고효율 풍력발전설비를 운영할 수 있다. 가볍고 내구성이 우수한 하이드로 카본 재질과 파이버 글래스 블레이드 소재로 구성돼 공기중에 변형되지 않고 반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기존 제품에 비해 작동시 진동과 소음도 크게 줄였고, 태양광 시스템과의 연계는 물론 한전 전력시스템과도 연동이 가능해 발전량이 부족할 경우 다른 전력원으로 자동 전환이 가능하도록 했다
.
 
태일은 지난해초  풍력발전시스템 시제품 개발 이후 태백시 등 전국 주요 지자체에 시험 적용한 결과, 기대 이상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입증받았고 10여차례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경쟁사 제품의 단점으로 지적돼 온 강한 풍속에서 발전축이 부러지거나 안전도가 떨어지고 설치공간이 지나치게 많이 필요한 점 등을 모두 개선했다고 밝혔다
.
 
태일은 작년말부터 친환경 조명시스템 TMC시리즈 양산에 들어가 전국 지자체와 도로공사, 골프장, 공원, 경기장 등을 중심으로 제품 보급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매출목표는 30억원으로 내년 100억원 2013년에는 3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며, 중국, 태국, 뉴질랜드 등 전기료가 상대적으로 비싼 국가를 중심으로 해외 시장도 적극 개척할 예정이다
.
 
오재훈 태일마그네틱스 이사는 "TMC시리즈는 초당 2m에 불과한 생활 미풍에서도 발전이 가능한 세계 최고수준의 획기적인 풍력발전시스템으로 전세계 다국적 에너지 기업들이 벌써부터 눈독을 들이고 있는 친환경 제품"이라며, "친환경 조명시스템이 고속도로와 주요 국도의 가로등은 물론 공원, 학교, 경기장, 골프장을 중심으로 3년 내에 국내 조명업계의 판도를 완전히 바꿔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새로운 기술...

이매지네이션, 임베디드 시스템과 클라우드를 연결하는 METAflow 커넥티드 프로세서 출시


멀티미디어 및 통신용 반도체 기술 전문업체인 이매지네이션 테크놀로지스(www.imgtec.com)는 14일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커넥티드 프로세서 METAflow 제품군의 라이선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고집적 라이센서블 METAflow IP 플랫폼은 이매지네이션의 실리콘 IP와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 구성된다. METAflow는 자사의 META 프로세서와 ENSIGMA 통신 기술의 장점만을 포함하고 있어 멀티-쓰레드 프로세싱과 언제나 연결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단일 IP 솔루션 안에 METAflow 통신 기능과 멀티-쓰레드 프로세싱 간의 유기적인 통합이 가능한 것은 기존에 구축된 이매지네이션의 멀티-쓰레드 META 프로세서 제품군, ENSIGMA UCCP 멀티-스탠다드 커넥티비티 및 방송 IP 플랫폼과 같은 핵심 기술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매지네이션의 METAflow 커넥디드 프로세서 제품군은 범용 프로세서와 DSP를 결합하여 실시간으로 작동하는 META 멀티-쓰레드 프로세서와 WiFi 기술이 적용된 ENSIGMA UCCP 커넥티비티 솔루션을 모두 통합하고 있다

특히 전력과 실리콘 측면에서 효율적인 ‘올웨이즈온(Alway-on) WiFi 연결 기능은 로컬과 인터넷 사양간의 최적의 조합을 만들어 임베디드 기기에서도 이 기능의 구현이 가능하다. METAflow는 가전제품과 모바일 미디어, 자동차 애플리케이션뿐만 아니라 홈 오토메이션, 보안, 엔터테인먼트, 장난감 및 헬스케어와 같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서 커넥티비티 기능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METAflow는 풀 리눅스, 안드로이드 및 이매지네이션의 임베디드 RTOS MeOS를 포함한 다양한 운영 시스템을 지원한다. 이매지네이션의 MeOS는 소형 메모리 풋프린트와 가격에 최적화된 임베디드 시스템용으로 적합한 간단한 RTOS(Real Time Operating System)이다. 특히 MeOS는 멀티 태스킹 소프트웨어 설계에 포괄적인 세트 기능을 제공하는 대신 코드 크기를 부풀려 결국 성능을 낮추는 복잡한 기능들은 제거하였다. MeOS는 이미 수백 개의 제품과 수백만 개의 시스템에서 성공적으로 구현된 바 있다.

토니 킹 스미스(Tony King-Smith) 이매지네이션 테크놀로지스 마케팅 부사장은 “시장에서는 리눅스나 안드로이드, 그리고 복잡한 RTOS 같은 휴대성이 뛰어난 여러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이 등장하고 있다. 이는 우리의 고객사들이 커넥티드 임베디드 제품을 위한 새로운 동력을 찾기 위해 적합한 방법들을 찾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OEM 업체부터 OS와 미들웨어 업체, 그리고 서비스 제공업체를 포함하여 점점 증가하고 있는 반도체 업체까지 수많은 고객들이 우리의 고유한 METAflow 커넥티드 프로세서가 등장한 것을 반기고 있다. 우리는 이 같은 고객들로부터 METAflow가 혁신적이고 뛰어난 FlowWorld 포털 기술 및 Flow API가 결합된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솔루션 기반 IP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는 다시 말해, 우리의 새로운 IP 플랫폼이 제공하는 기능에 필적할만한 다른 제품이 없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클라우드 커넥티드 임베디드 기기의 차세대 성장 동력인 IP 플랫폼


# METAflow FlowWorld


METAflow 커넥티드 프로세서는 기기의 클라우드 연결을 가능하게 하는 이매지네이션의 설정 가능한 포털 기술인 FlowWorld와 함께 사용되기 위해 설계되었으며, 클라우드 기능을 통해 서비스 제공업체와 사용자간의 서비스와 콘텐츠를 전달하는 엔드--엔드 솔루션을 가능하게 한다METAflow 프로세서와 FlowWorld는 인터넷과 방송 채널 모두를 활용한 클라우드 기기 연결을 위해 새로운 기준을 확립하는 포괄적이고 독특한 IP 플랫폼 기술인 이매지네이션의 Flow 기술을 보강해 준다.

다른 포털 기술과 달리 METAflow 커넥티드 프로세서에 고유하게 맞춰진 FlowWorld 기능은 실시간으로 항상 연결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기 개발을 위해 훨씬 높은 효율도와 일관성 및 유틸리티를 제공한다. 실행이 간단하며 강력한 성능을 지닌 Flow 기술의 API는 이매지네이션의 Flow 에코시스템 파트너사들이 웹 서비스의 지원을 받는 다양한 임베디드 애플리케이션을 빠르게 개발하고 구축하도록 돕는다.

FlowWorld
METAflow 기반 커넥티드 제품을 중앙에서 제어하고 서비스 설정을 관리할 수 있는 API 시리즈를 통해 자사의 파트너사들에게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변압기도 3D 시대 돌입! ABB 몰드변압기 출시..

산업용 변압기도 이제 3D 시대에 접어들었다. ABB코리아(대표 한윤석)은 기존의 변압기 타입을 뛰어넘는 3D타입 몰드변압기인  'TriDry변압기'를 개발, 오는 8월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ABB가 오는 8월 출시하는 3D 몰드변압기, TriDry변압기...


ABB는 "3D 타입 변압기 기술은 손실과 소음을 가장 이상적으로 줄일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설계기법중 하나"라고 밝히고, "이론적으로 검증된 기술을 실제 제작에 응용할 수 있도록 제작기법을 체계화하여, 진공주형 몰드변압기의 형태로 난점을 해결하였다."고 밝혔다.

3D 타입 변압기는 3상의 경우 U, V, W상의 권선이 일자형으로 배치되는 일반적인 배치와 달리 삼각형태로 배치되며 자기적으로 가장 안정적인 대칭형 환상 코어 공법으로 설계되어 컴팩트한 크기와 뛰어난 효율성, 안정성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ABB는 "이번 제품 출시와 함께 (ABB의) 천안공장이 TriDry변압기 생산공장으로 지정되어 국내 및 아시아, 오세아니아는 물론 유럽지역까지 공급할 계획이어서 국내 수출산업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니웰, EMS 테크놀로지 5억달러에 인수

EMS = 러기드 모바일 컴퓨터, 모바일 통신, 위성통신 분야 3.5억 달러 매출기업


하니웰 (NYSE: HON)이 거친 산업환경 및 우주산업을 위한 커넥티비티 솔루션 전문업체인 EMS 테크노로지 (NASDAQ: ELMG)  약 5억 달러($ 491M)에 인수한다고 13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새롭게 인수하는 EMS는  하니웰의 Automation and Control Solutions (ACS) 및 Aerospace business를 더욱 강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동창고 및 항만 로지스틱스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이 창출될 전망이다. 특히 위성기반의 트랙킹과 메시징 기술을 기반으로 한 교통, 물류, 인력배치 솔루션 분야에서 새로운 하니웰 솔루션이 기대된다.
 

2011-06-12

로크웰오토메이션-금오공대 산학협력 체결


금오공대와 로크웰오토메이션 산학협력 체결하다


로크웰오토메이션코리아(대표 최선남)과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우형식)은 6월 10일 금오공대에서 '교육, 기술교류 및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자동화 교육장비를 이용한 교육 및 연구개발을 통하여 상호발전을 도모하고 또한 지역산업체에서 필요로 하는 교육을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실시하며, 로크웰오토메이션 코리아에서는 전문가를 선임하여 산업체 및 학계에서 필요로 하는 교육 및 리소스를 제공키로 했다.

이상윤 로크웰오토메이션 코리아 부사장은 금오공대 3, 4학년을 대상으로 '산업자동화가 기업의 생산활동에 주는 영향과 앞으로 나아가야할 방향'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실시하여 학생들로부터 호응을 받았다.

2011-06-08

[인터뷰] 로렌드 하이델(Roland Heidel) IEC TC65 공정계측, 제어, 자동화 국 제 기술위원회 의장

“기능안전, 무선, 엔지니어링이 산업자동화의 화두입니다”


지난 5월 9일부터 20일까지 서울 프라자호텔에서는 세계각국의 산업자동화 및 스마트그리드 분야 국제기술표준 전문가 150여명이 참가하는 ‘2011년 IEC TC65 서울 국제표준화회의’가 열렸다. 또한 18일에는 한자리에 200여명의 국내외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IEC TC65 한국 기술위원회와 아이씨엔의 주관으로 ‘IEC TC65 글로벌 산업자동화 포럼(Grobal Industrial Automation Forum)’을 개최했다. 5월 18일 포럼 행사장에서 IEC TC65 국제기술위원회 의장인 로렌드 하이델(Roland Heidel) 박사를 만났다.



로렌드 하이델(Roland Heidel) IEC TC65 의장


Q. 오늘 진행된 포럼에서도 IEC TC65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해 주셨는데, IEC TC65멤버들이 모여서 하는 일들과 총회에서 주로 다루어지는 내용들을 설명해 주십시오.


A. 현재 IEC TC65에서 몇몇의 중요한 사항들이 다루어지고 있습니다. 그 중의 한가지는 이미 논의가 끝났습니다. 그것이 바로 기능 안전성(functional safety)에 대한 논의였는데 작년에 이미 다루어졌습니다. 소위원회(SC) 65A에서 말이죠. SC65A는 경보시스템에 대한 새로운 기술(item)들을 주로 다루는데요. 이곳에서 다루어지는 아이템들은 많은 산업에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가스나 유화산업에서까지 경보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하는 노력들이 보여집니다. 따라서, 이 경보시스템은 유화 자동화 산업에 대한 세계적인 해결책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Q. 지금 말씀하신 경보시스템에 대해 익숙하지 않은 독자들을 위해 좀더 자세히 설명 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A. TC65는 4가지 소위원회(Sub Committee)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모의원회 65와 함께 시스템 부분들을 주로 다루는 소위원회 65A, 그리고 온도 트랜스미터 같은 모든 보안 장치들을 다루는 소위원회 65B가 있습니다. 아 여기서 또한 중요한 것은 PAC 표준화입니다. PAC 표준은 플랜트에 있어 뜨거운 감자입니다. PAC 표준화가 소위원회 SC65B에서 추진됩니다. 또한 TC65에는 소위원회 SC65C가 있는데요, 여기서 C는 기억하기 쉽게 Communication을 뜻하기도 합니다. 이 소위원회 SC65C에서는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모든 일들을 담당합니다. 와이어 커뮤니케이션과 또한 현재는 와이어리스(Wireless) 커뮤니케이션을 진행 중입니다. 그리고 이 위원회에서는 와이어리스 솔루션간의 공존 기술에 관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잘 알다시피 최근에는 많은 사람들이 대부분의 정보들을 와이어리스를 통하여 전송하고 있기 때문이지요. 이 기술은 기존에 있던 것과는 다른 시스템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시스템들이 서로 공존하지 못하게 된다면 (상호간섭을 통해) 주파수들을 모두 잃어버리기 때문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게 됩니다. 지금 말했던 부분들이 소위원회 65C에서 주로 다루는 부분입니다. 마지막으로 소위원회 SC65E가 있습니다. 소위원회 SC65E에서는 주로 엔지니어에 관한 일을 담당합니다. 65E에서의 E는 Engineer를 뜻하기도 합니다. 사실 이 위원회의 이니셜이 D가 아닌 E로 붙여진 것은 갑작스럽게 결정된 사안이지요. D는 중복이 되었기 때문에 다시 쓰고 싶지 않아 E로 결정하게 되었죠. E는 engineer를 뜻하면서 기억하기도 쉽고 좋은 것 같았어요.



Q. 감사합니다 의장님. IEC 총회의 개최 주기에 대해 궁금합니다.


A. 저희는 18개월마다 총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18개월마다 전형적인 이벤트를 진행하며 모두가 한자리에 모이게 되지요. 모든 대표자와 각기 다른 많은 나라의 대표파견단들이 참석합니다. 왜냐하면 IEC는 원칙에 의거한 재단이기 때문이죠. 또한 IEC 멤버들은 대표단들을 총회에 파견하고 그 대표단들이 그전에 개최되었던 총회가 잘 이루어졌는가, 또한 다음 총회에는 무엇을 할 것인가 등에 대한 사안을 결정합니다. 저도 또한 이번 총회를 위해 이 자리에 참석하였습니다. 이번 총회에서 저는 총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회원들 모두 노력하여 한층 진보된 총회를 성립할 것입니다.



Q. 이번 총회에서는 경보시스템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룰 계획인가요?


A. 저희는 자동화에 대한 모든 것들에 대해 집중하고 있습니다.



Q. 산업자동화 말이시죠?


A. 네 당연히 산업자동화죠. 매우 중요한 부분입니다. 만약 새로운 기술들이 개발되면 총회에서 그 기술에 대해 소개를 합니다. 기술의 항목들은 한 분야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모든 분야에서 지원할 수 있고 언제든지 가져 올 수 있습니다. 회원들은 새로운 기술에 대해 논의를 하죠. 그리고는 투표가 이루어 지겠죠. 만약 대다수의 회원들이 기술에 대해 흥미로움을 느끼게 되면 저희 IEC의 새로운 표준 제안이 되는 것이죠. 보통 이런 새로운 사안들이 시작되는 시점에서 첫 문서로 나올 때까지는 2년이 걸립니다.



Q. IEC위원회는 800명이 넘는 회원과 36개의 “워킹그룹”으로 이루어졌다고 들었는데요. 규모가 상당히 크군요. 그럼 이번에 서울이 총회 개최지로 결정된 배경이 궁금합니다.



A. 우리는 한국이 이번 총회를 주관한다는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번 서울총회가 아시아 국가에서는 3번째로 열리는 것이라 생각되네요. 첫 번째 아시아 국가 개최지는 2002년 중국 베이징 이었습니다. 그리고는 2008년에는 일본 도쿄에서 열렸죠. 아~ 그리고 사실 바로 전 총회를 서울에서 열기로 계획되어 었었습니다. 하지만 세계적인 경제적 위기상황으로 인해 그 계획에 차질이 있었죠. 그래서 우리는 회원들의 장거리 비행을 피하기 위해 유럽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었습니다. 왜냐하면 그 당시 많은 회원들이 유럽출신 이였기 때문이었죠. 그리고 이번 총회 개최지는 서울입니다. 우리모두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정부의 적극적인 표준회의 및 총회 지원에 감사드립니다.



Q. 산업 자동화 분야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기술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A. IEC 기능 안전성에 대한 부분이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안전성 문제 인데요. 안전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첫 번째로는 전기적 안전성입니다. 예를 들어, 기기를 만졌을 때 신체적으로 다치지 않게 하는 안전성이라고 설명 드리고 싶네요. 두 번째로는 기능 안전성입니다. 기능 안전성은 예를 들어 컴퓨터로 기기들이 잘 작동하는가에 대한 부분입니다. 만약 기기들에 오류가 있을 시, 컴퓨터가 자동적으로 꺼지는 그런 부분이라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Q. 그러면 안전성(Safety)을 제외한 다른 부분에 중점을 두는 사안들은 무엇이 있습니까?


A.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와이어리스 커뮤니케이션, 엔지니어링 등이 있습니다. 엔지니어링 부분이 중요하죠. 엔지니어링, 인터페이스, 데이터베이스 등을 표준화하고 엔지니어링을 성공시키기 위해 자료들과 장치들을 보호하는데 주력합니다. 이런 부분들은 보안에 관한 중요한 사안들이죠. 산업 자동화 보안은 사실 매우 까다로운 일이기도 합니다.



Q. 산업자동화에서의 국제 기술 표준화는 언제 결정되나요?


A. 표준을 만들기 위한 결정은 1995년 즈음 이루어졌습니다. 그리고 첫 문서는 1999년에 출판되었습니다. 2000년이 되기 전에 이루어졌지요. 그것이 첫 표준화 결정이었습니다. 두 번째 문서는 작년에 출판되었습니다.



Q. 그러면 이런 총회를 개최할 때 마다 이러한 표준화를 위한 결정들이 진행되는 것 인가요?


A. 네, 그렇게 할 수도 있습니다. 어떨 때는 총회에서 결정하기도 하지요. 하지만 보통의 경우 그냥 제네바에 있는 중앙 사무국(central office)에 사안을 보냅니다. 그리고 사무원들이 이메일로 회원들에게 전달을 하죠. 공식적으로는 제네바에 있는 (온라인으로 자동화된) 보딩시스템으로 전달합니다. 따라서 모든 나라에 있는 회원들이 특정한 아이템에 대해 투표를 할 수 있고 그들이 승인을 하면 그 아이템은 결정되어 추후의 절차를 밟게되는 형식입니다.



Q. 그러면 공식적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니군요? 단순히 이메일을 통해 결정되는 것인가요?


A. 네 하지만 이메일이 아니라 보딩시스템으로 보내집니다. 보딩시스템과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죠. 이번 서울총회를 예로 들자면 몇몇의 새로운 아이템들을 준비하여 이곳에서 결정될 것입니다. 그럴만한 가치가 있죠. 회원들은 이번 총회에서 새로운 아이템들을 느끼고 많은 전문가들과 공유할 것입니다. 하지만 때로는 총회에 가져왔던 아이템들이 회원들에게 차가운 시선을 받는 일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아이템들은 잘 구성되어 있습니다. 우리 IEC 총회가 36개의 워킹그룹을 가지고 있는 것도 이러한 부분 때문입니다. 36개의 워킹그룹이 존재한다는 의미는 200개가 넘는 문서들로 36개의 프로젝트를 한다는 것과 같다고 볼 수 있죠.


"IEC 기능 안전성(Safety)에 대한 부분이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


Q. 네트워크 분야에서는 많은 표준들이 있다고 들었는데요. 그럼 안전성(Safety) 부분에서는 단일표준화가 될 수 있다고 보십니까?


A. 네, 보통의 경우에는 단일표준으로 됩니다. 커뮤니케이션 분야는 예외이고요. 왜냐하면 다른 시스템을 위한 시장이 이미 그쪽에 자리를 잡고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잘 알다시피 이미 그곳에 누군가 자리를 잡고 있으면 표준화를 해야 될지, 그리고 무엇을 표준화 해야 할지 등의 모든 사안에 대해 결정을 해야 합니다. 제 말은 표준화에 대한 모든 결정들을 말하는 것이죠. 보통의 경우에는, 단일표준이 존재합니다. 기능 안전성 단일 표준, 엔지니어링 단일 표준 등이 있죠. 매우 전형적인 케이스 입니다.



Q. 이번 서울총회에 대해 중요하게 다루어지는 것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그리고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서 서울총회만의 특별한 점이 있습니까?


A. 음, 일단 한국 전문가들이 새로운 분야를 받아들이는 데에 흥미가 높다는 점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정말 한국의 전문가들은 새로운 기술에 대해 포용력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이런 분들과 함께 저는 이번 총회를 위해 새로운 분야를 준비하여 논의할 것입니다. 한마디로, 다른 나라와 다른 점은 한국 사람들이 새로운 기술에 대해 큰 흥미를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Q. 지금까지의 한국생활은 어떠신지요?


A. 좋습니다. 이번 방한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고 아주 좋습니다. 후에 많은 한국 전문가들이 IEC로 보내졌으면 하는 바램이 있네요. 특히 TC65으로요. 전세계 각국에서 국제 표준화를 위해 힘쓰고 있고, 한국도 그 중에서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Q. 네 저 또한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럼 인터뷰 내용 정리 하겠습니다. IEC의 기본구성과 IEC개최주기 그리고 경보시스템에 대해 얘기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TC 는 ABCE 이렇게 4가지로 나누어져 있고 표준화에서 중요한 사안은 기능안전성(Safety) 이슈가 있습니다. 그리고 와이어리스와 엔지니어링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오류사항 있습니까?


A. 아! 그리고 새롭게 나올 것은 디지털 팩토리(Digital Factory) 입니다. 이것은 추후 아주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디지털 팩토리는 모든 링크, 연결체, 데이터를 나타내는 모든 장치들의 모든 것을 표현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매우 도전적인 과제입니다. 왜냐하면 이것을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모든 것을 컴퓨터로 옮겨야 하기 때문이죠. 한마디로 공장 전체를 컴퓨터로 옮긴다는 것입니다. 아주 도전적인 과제이죠. 우리는 이것을 디지털 팩토리라고 부르지만 이것은 화학, 석유, 가스, 자동차 산업의 디지털 공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 팩토리는 모든 링크, 연결체, 데이터를 나타내는 모든 장치들의 모든 것을 표현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매우 도전적인 과제입니다."


감사합니다.

TI 테크 데이 2011 행사 14일 서울 개최

텍사스인스트루먼트(이하, TI) 오는 6 14() 잠실 롯데호텔월드 3 크리스탈 볼룸에서 ‘TI 테크 데이 2011(TI Technology Day Seoul 2011)’ 개최한다. 

아날로그 반도체와 임베디드 프로세싱 분야가 결합되어 진행되는 이번 테크 데이는  6개의 트랙(애플리케이션/보드레벨, 모터 솔루션, 파워, DSP, MCU, 시그널 체인)에서 30개의 세션이 진행되며 TI 최신 기술 전반적인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미국, 유럽 등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연례 행사의 일환으로 아시아에서는 서울(6/14) 대만의 타이베이(6/16) 시작으로 중국에서는 9월에 개최될 예정이다. 발표는 오랜 경력과 실력을 쌓아온 TI 전문가와 협력업체의 전문가를 통해 진행될 것이며, 참석자는 분야별로 관심 있는 세션을 각각 선택하여 참여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엔지니어들에게 설계 관련 문제와 실제 설계시 고려해야 사항, 설계 기법,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하여 프로젝트에서 직면하고 있는 문제를 쉽게 해결하는데 도움이 만한 실질적이고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테크 데이에서는 32개의 부스를 통해 TI TI 솔루션 기반의 다양한 협력업체들의 전시가 함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각각의 부스에서는 TI 협력업체의 최신 제품 솔루션이 시연될 예정이며, 참여자는 관련 업체들의 전문가들과 직접 교류를 쌓으며 정보를 나눌수 있는 좋은 기회가 것이다.


무료참가등록. http://www.ti.com/techdays2011-asia

2011-06-01

B&R POWERLINK Day a great success

B&R POWERLINK Day 2011 was a great success.

More than 60 participants from various industry sectors, among them automation device manufacturers and process automation professionals, accepted B&R's invitation to the Salzburg Radisson Blu hotel on May 24th.

[caption id="attachment_315" align="aligncenter" width="450" caption="B&R POWERLINK Day a great success"]BuR POWERLNK Day 2011[/caption]

The convention chiefly addressed manufacturers of electronic automation components such as sensors, actuators, motors, drives, and bus couplers for I/O modules, as well as complete control systems suppliers. In a series of talks, managers and engineers from B&R, IXXAT, port, and Hilscher discussed technical questions and implementation strategies for POWERLINK and the bus-independent safety protocol openSAFETY.

In the opening presentation, Stefan Schönegger, Open Automation Business Unit Manager at B&R, introduced the new POWERLINK Slave Development Kit. Hans-Jürgen Hilscher, owner and manager of the systems automation company Hilscher, spoke about multi-protocol solutions based on high-end netX processors.

Marcus Tangermann, CEO of port, gave a presentation about consistent parameterization of field devices, highlighting the benefits and drawbacks of FDT/DTM over XML-based device description files. Wolfgang Seiss from the Open Automation Technologies department at B&R then presented the company's POWERLINK Master solution.

Concluding the session, IXXAT CEO Christian Schlegel spoke about the implementation of openSAFETY solutions in specific projects.

"We welcome the positive feedback and the large number of participants who took part in B&R POWERLINK Day", says Schönegger. "Once more, this overwhelming response underscores our leading position in the market for real-time Industrial Ethernet systems." The Ethernet Powerlink Standardization Group (EPSG) is an independent organization founded in 2003 by leading companies from the drive and automation industry. Its aims are the standardization and further development of POWERLINK, which was first introduced by B&R in 2001.

The high-performance real-time communication system is a protocol extension of the IEEE 802.3 Ethernet standard, designed to ensure real-time data transfer on the microsecond level. EPSG cooperates with leading standardization organizations, such as CAN in Automation (CiA) and the IEC. Anton Meindl, Business Manager Controls at B&R, is the EPSG's CEO.

아이씨엔 뉴스

World News of ICNweb

icnwebTV

Loading...

최고 인기 포스트